본문 바로가기

게임 정보/뉴스

오버워치, 시즌3 종료와 함께 PC방 점유율 추락

안녕하세요, 문틈입니다.

최근에 뉴스 소식을 적는 것에 재미를 들린 필자입니다.

오버워치의 경쟁전 시즌3가 끝나면서 종료 첫 날인 2017년 2월 22일의 PC방 점유율에

큰 변화가 생기게 되어 뉴스 소식으로 들고 오게 되었습니다.


출처 : 게임트릭스


오버워치 경쟁전 시즌3 마지막 날과 종료 첫 날을 비교해 본다면

리그오브레전드와의 격차가 5.19% 에서 11.12% 로 단 하루 만에 약 6% 의 점유율이 더 벌어지게 되었습니다.

오버워치가 오픈 이후 점유율이 안정화 된 후로는 이번과 같은 격차가 벌어지는 것은 처음이 아닌가 싶은데,

이 격차가 오버워치 프리시즌 기간 동안 유지가 될 것인지, 아니면 좁혀질 것인지 궁금하네요.

리그오브레전드 또한 프리시즌 기간에는 점유율이 부진한 모습을 꾸준히 보였기 때문에

당연한 결과일 수도 있지만, 이 외에 오버워치의 비구매 해외계정 PC방 접속 차단 정책도 한 몫을 했을거라 생각합니다.


현재 14일 연속 리그오브레전드가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는데

과연 리그오브레전드의 왕좌 귀환이 될 것인지, 오버워치의 시즌4 시작으로 반격을 해나갈 것인지

지켜보는 재미가 있을 것 같습니다.


오랜만에 점유율 관련 뉴스 소식을 전해드렸는데,

정돈되지 않은 뉴스 소식을 끝까지 읽어주셔서 감사드립니다.

얼마 남지 않은 평일, 화이팅하시기 바랍니다.